크리스마스 선물

내 기억에 남아있는 단 하나의 크리스마스 선물은 국민학교 1학년 때 받은 양배추 인형.
그 전엔 외할머니랑 살았으니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건 받은 기억이 없다.
시골성당의 크리스마스 자정 미사가 끝나면 나누어 먹던 잔치국수에서 피어나는 하얀 김과 어린이미사 후 나누어 주던 과자세트가 기억이 난다.
아무튼 1학년의 나는 갖고 싶은 게 참 많았다.
버튼을 누르면 뚜껑이 열리고 2층으로 되어 있는 자동필통도 갖고 싶었고,1학년에겐 금지되어 있던 샤프펜슬도 갖고 싶었고,기차모양의 연필깎이도 갖고 싶었지만 가장  갖고 싶었던 건 예쁜 공주 인형이었다.
마론인형이라 불리던 바비인형 같은 예쁜 인형...
그땐 바비보다는 미미인형이 대세였는데 난 인형이 하나도 없었다.
가진 건 종이인형뿐...
여유가 있었던 사촌여동생들은 미미인형에 인형의 집에 드레스들까지 가지고 있었는데 그게 그렇게 부러웠지...
예쁜 인형을 간절히 소망했던 크리스마스 아침에 나는 손바닥만한 양배추인형을 받았다.
노란색 바지에 초록색 조끼를 입고 있던,하나도 예쁘지 않은 그 인형을 받고 많이 울었다.
울고 있는 내게 엄마는 우리는 형편이 어려워 그런 비싼 인형은 살수 없다,고 말씀하셨다.
그 이후로는 더 이상 산타 할아버지 따위 믿지 않았고 기대가 없어 더이상 상처도 받지 않았다

한달 전부터 "울면 안돼"를 흥얼거리며"00이 말 잘 드르면 산타하부지가 XX주신대?"를 입에 달고 사는 아기를 위해 어른의 눈엔 쓸데없어 보이는 선물을 샀다
아기가 원하던 장난감을 포장하며 그때의 상처가 희미해지는 걸 느낀다.

by 깡패병아리 | 2014/12/23 23:29 | 우리 꼬꼬마 | 트랙백 | 덧글(0)

트랙백 주소 : http://grilse19.egloos.com/tb/3016966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